지방자치단체, 단 한 명도 낭비하지 않도록 압박

지방자치단체, 단 한 명도 낭비하지 않도록 압박
일본 전역의 지방 자치 단체는 가장 귀중한 상품인 COVID-19 백신 용량을 낭비했다는 비난을 받은 후 정책을 수정했습니다.

중앙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국민 접종을 위해 해외 백신에 의존하고 있지만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해외 토토 직원모집 4월 12일부터 노인들에게 예방접종을 시작한 최초의 시정촌 중 하나인 도쿄 서부 하치오지에서 주사에 대한 높은 수요가 분명히 나타났습니다.more news

Hachioji가 예방 접종 예약을 받기 시작한 직후에 요청이 시 웹사이트와 콜센터로 넘쳐났습니다.

예방접종 첫날에는 사전예약자 250명을 대상으로 특별예방접종 장소에서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2명이 나타나지 않았다.

화이자 백신은 극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며 개봉 후 희석한 후 6시간 이내에 사용해야 합니다. 남은 용량은 나중에 주사할 수 없습니다.

하치오지 시 정부는 두 번의 노쇼에 대비한 복용량을 버려야 했습니다.

2회분의 접종만 분실했지만 주민들은 시정부에 격렬하게 항의했다.

한 주민은 “백신도 헛되이 버려서는 안 되는데 왜 백신 접종을 버렸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이 말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시 예방접종 담당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부가 먼저 취소된 접종을 통해 의료진에 대한 접종을 검토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은 복용량을 의사, 약사, 보건소 관계자들의 예방접종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토시와 오쓰시 정부도 백신 접종을 포기해야 했다.

교토시에서 노인요양시설 2곳의 거주자와 직원에게 예방접종을 했을 때 갑작스러운 교대 근무로 인해 일부 근로자가 예정된 예방접종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다.

시 정부는 또한 프로그램을 위해 준비한 백신 접종량에 대한 충분한 수혜자를 찾는 데 실패했습니다.

가도카와 다이사쿠 교토시장은 4월 16일 “우리는 소중한 백신 접종량을 낭비하지 않고 우선순위에 따라 사람들에게 접종하고 공정한 분배를 보장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교토시는 예방접종을 계획 중인 고령자 시설과 직원에게 취소 시 사전에 대체 수혜자를 찾도록 요청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당일 접종 예정자에 대해 하루 일찍 예방접종을 하거나 시설 부설 사무실 직원에게 접종하는 등 유연하게(취소) 대응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시가현의 수도인 오쓰시는 폐기물 방지를 위한 예방 접종 프로그램의 장소에서 의료 종사자에게 남은 용량을 사용하여 예방 접종을 하는 정책을 설정했습니다. 한 관계자에 따르면 4월 13일과 15일 사이에 4명이 예방접종을 취소했지만 시는 같은 수의 의료 종사자를 찾았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 지사는 4월 16일 기자들에게 “지방자치단체가 백신 접종을 원하기 때문에 백신 접종량을 확보하기 어렵다”며 “(남은) 접종량을 낭비하지 않도록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사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