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죽음은 주요 정책 분야에 거대한 공백을 남겼습

아베의 죽음은 주요 정책 분야에 거대한 공백을 남겼습니다.
아베 신조(Abe Shinzo)는 총리로 긴 재임 기간 동안, 그리고 퇴임 후에도

자신에게 중요한 문제에 대해 확고한 의견을 계속 표명함으로써 정치 분야에 거대한 그림자를 드리웠습니다.

7월 8일 그의 암살은 기시다 행정부의 기반을 형성한 정치적 균형을 뒤흔들 수밖에 없다.

아베의

토토사이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주요 정치 및 정책 결정을 내리기 전에 일본의 최장수 지도자인 아베와 자주 상의했습니다.

7년 8개월 동안 아베는 두 번째 집권하면서 사회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야심찬 경제

개혁과 국가 안보 계획을 옹호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을 대선에서 승리로 이끌기도 했다.more news

그는 2020년 건강상의 이유로 총리에서 물러난 후 가장 큰

자민당 당수가 되었으며, 당원들은 현재 기시다 내각과 자민당 간부 라인업에서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마츠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아베 총리의 동생인 기시 노부오 방위상, 경제상인 하구이다 고이치, 자민당 총회의 의장인 후쿠다 다쓰오가 포함된다.

한 자민당 간부는 “그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가장 유명한 일본 정치인이었다.

아베의

일부 기시다 측 관계자는 아베 총리의 죽음이 발생한 거대한 정치적 공백을 채우기 위해 서두를 촉발해 균형을 뒤엎을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했다.

아베는 자신에게 소중한 주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1위는 개헌이었다.

다년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베 총리는 총리 재임 중 평화헌법 개정 논의를 추진하지 못했다.

이는 부분적으로 총리가 그러한 과감한 정책 움직임에 총격을 가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야당의 강력한 저항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2018년 총리 재임 당시 자민당이 제안한 4건의 수정안을 조기 승인할 것을 계속 요구했다.

여기에는 헌법에 자위대의 법적 존재를 명시하고 자연 재해와 같은 주요 비상 사태에 대처하는 조항을 추가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아베 총리는 한 관계자에게 자민당이 7·10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면 개헌 가능성을 언급하며 “총리가 이제 스스로 일을 끝내야 한다고 느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통화 완화 정책과 공격적인 정부 지출을 포함하는 자신의 “아베노믹스(Abenomics)” 경제 조치 패키지에 대해 강한 견해를 견지했습니다.

그는 국가 재정 건전성 회복에 더 중점을 두려는 움직임을 문제 삼았고 정부의 기본 수지에서 흑자를 달성하기 위한 특정 기한을 포함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 용어는 새로운 국채를 발행하지 않고도 사회 보장에서 공공 사업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프로그램을 충당하기 위해 세금 및 기타 수입을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아베 총리는 임기가 내년 봄에 만료되는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의 뒤를 이을 사람이 초완화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제안하기까지 했다. 구로다는 2013년 아베 총리에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