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헬 지하디스트에 납치된 83세 미국인 수녀 석방

사헬 지하디스트에 납치된 83세 미국인 수녀 석방

사헬 지하디스트에

먹튀사이트 와가두구, 부르키나파소 —
지난 4월 부르키나파소 북부에서 지하디스트들에게 납치된 83세의 미국 수녀가 석방됐다고 가톨릭 교회가 밝혔다.

성십자가 마리아 수녀회의 수녀인 수엘렌 테니슨 수녀는 2014년부터 일해온 얄고 본당에서 납치됐다.

카야 교구의 테오필 나레(Theophile Nare) 주교는 성명에서 테니슨이 납치범들에 의해 풀려난 것을 신에게 큰 기쁨과 감사로 전했다.

나레는 수요일 AFP에 전달한 성명서에서 “현재 안전한 곳에 있고 건강하다”면서 석방 조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없지만

“그녀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것을 위해 일했다.”

워싱턴에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서아프리카에서 인질로 잡혀 있던 니제르에 있는 미국 시민이 석방됐다”고 확인했다.

대변인은 개인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지만 이 지역에서 알려진 유일한 미국인 인질은 테니슨이었다.

대변인은 “이 개인은 곧 사랑하는 사람과 재회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사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개인의 바람이며 모든 사람이 그

소원을 존중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얄고는 이웃 니제르와 마찬가지로 알카에다와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된 지하디스트들이 도사리고 있는 북부 부르키나파소

지역 중심부의 카야(Kaya)와 도리(Dori) 마을 사이에 있다.

7년 된 반군으로 수천 명이 사망하고 거의 200만 명이 집을 떠났습니다.

사헬 지하디스트에

2021년 4월 동부 부르키나에서 공격을 받은 후 실종된 것으로 보고된 3명의 유럽인(스페인인 2명과 아일랜드인 1명)이 “테러리스트에 의해 처형되었다”고 당시 당국이 밝혔다.

세네갈 다카르 — 4월 19일 말리 군과 “외국군”이 실시한 군사 작전에서 최소 50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유엔이 수요일 보고서에서 밝혔다.

유엔은 지난 10년 동안 알카에다와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된 단체에 맞서 싸우는 과정에서 말리 군인들이 민간인과 용의자 용의자를 즉결 처형했다고 반복적으로 비난했다.

2020년 쿠데타로 집권한 말리의 군사 정부는 러시아의 바그너 그룹에 속한 민간 군사 계약자의 도움을 받아 이슬람 반군과 싸우고 있습니다.

4월의 학살 혐의는 말리 군 호송대가 즉석 폭발 장치를 공격한 후 Douentza 중부 지역의 Hombori 지방 자치 단체에서 시장 당일에 발생했습니다.

유엔 평화유지군 미누스마(MINUSMA)는 반군에 의해 공격을 받은 서아프리카 국가의 인권 침해에 관한 분기 보고서에서 학살 희생자에는 여성과 어린이가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군에 동행하는 외국군인의 국적은 밝히지 않았다. More News

약 500명이 폭발로 인한 군사 작전 중에 잠시 구금되었지만 대부분은 나중에 풀려났습니다. 유엔에 따르면 며칠 후, 한 명의 말리 병사가 홈보리의 군사 진영에 아직 수용되어 있는 민간인 27명 중 20명을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